WHO I AM

카메라 들고 지구바다 여행하기...

 

2001년 우연한 기회에 시작한 스쿠버다이빙은 운명인지 인생을 통째로 바꾸어 버렸습니다.

아직도 물에만 들어가면 가슴이 설레입니다.

다이빙 할 때 사방을 가득 채우는 내 숨소리와,

프리다이빙 할 때의 고요함을 사랑합니다.

카메라를 들고 입수준비를 하고 있으면 아드레날린이 솟아납니다. 

바다를 보고 있으면 아무런 근심도 걱정도 들지 않습니다.

제가 특히 좋아하는건 리버보드...

육지에서 멀리 떨어져 또 다른 행성인 바다를 만납니다.

​이 특별한 만남을 여러분과 함께 하고 싶습니다. 

- 이민정 / 안젤라